2,013 읽음
성남시, 결혼예식장·실내체육시설·코인노래방 '생활방역' 강화
스포츠서울
0
[성남=스포츠서울 좌승훈 기자]경기 성남시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결혼식장과 공동주택 실내 체육시설, 코인노래방 등에 대한 점검을 강화한다.

22일 시에 따르면 오는 24일 지역 내 결혼식장 11곳을 돌며 방문객·행사 주관자·종사자의 마스크 착용 여부, 사람과 탁자 간격 1m 이상 유지 상태, 식사 예절, 시설 소독·방역, 개인위생, 출입자 증상 여부 확인, 명부작성 안내 등 생활 방역·준수 여부도 지도·점검한다.

시는 또 22일부터 오는 29일까지 공동주택 실내 체육시설 67곳에 대한 점검에 나선다.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 발생 우려와 관련 선 제적 대응 차원에서 실시하는 점검이다

시가 공동주택 단지내 체육시설 개장 현황을 파악한 결과 208개 체육시설 중 124개 체육시설이 개장을 했거나 개장 예정이다.

실외 체육시설은 테니스장, 배드민터장 등 57개소이며, 실내 체육시설은 골프연습장, 헬스장 등 67개소다.

시는 5개반 15명의 점검반을 편성하고 △이용자 발열체크 및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부 작성 △고열 등 코로나19 유증상자 이용금지 △체육활동 전후 밀접접촉 자제 △이용자 개인위생 수칙 준수 등을 점검한다.

시는 체육시설 관리자들에게 생활 속 거리 두기 지침 미 준수로 인한 코로나19 확진자 출입 및 발생시 감염병 예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이용제한 행정명령 조치 및 과태료 부과, 방역비용에 대한 구상 청구가 될 수 있을 수 있다는 내용의 안내문을 통지할 예정이다.

고3학생 들의 등교수업이 본격화된 가운데 22일부터 코인노래방에 대한 점검과 관리도 강화된다.

시는 앞서 20일과 21일 관내 운영 중인 코인노래방 51곳을 대상으로 특별 점검했는데 이중 24개소가 상시 관리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상시 관리자가 없는 코인노래방의 경우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 준수가 사실상 어렵고, 특히 폐쇄구조의 노래방은 코로나19 감염률이 높아 본격적인 개학을 앞두고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시는 코인노래방에 전담공무원을 1대1로 배치하고 △관리자 상시근무 여부 △이용자 및 종사자 전원 마스크 착용 확인 △이용자 명부 작성 및 관리 △마이크 일회용 덮개 사용 △이용자 입·퇴실 시 소독 등 12개 세부지침 준수사항을 주 2회 이상 점검할 계획이다.

성남시는 미준수 코인노래방에 대해 강력히 행정지도를 할 계획이며, 집합금지명령을 검토하고 있다.

좌승훈기자 hoonjs@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