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7 읽음
통합당, '김종인 비대위' 결정…"재보궐 선거 전까지"
더팩트
0
미래통합당은 22일 제21대 국회 당선자 워크숍에서 김종인 비대위 체제를 결정했다. 김 비대위 체제는 내년 재보궐 선거 때까지로 했다. /국회=배정한 기자
[더팩트|국회=문혜현 기자] 미래통합당은 22일 21대 국회 당선자 워크숍에서 압도적인 찬성으로 '김종인 비대위' 체제를 결정했다.

통합당은 이날 오전 워크숍에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당 지도체제를 논의했고 표결 끝에 이같은 결론을 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워크숍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을 비대위원장으로 내년 재보궐 선거 때까지 모시기로 압도적으로 결정됐다"며 "오전 내내 여로 토론이 있었지만 많은 의원들의 뜻이 모여 비대위가 정식으로 출범할 수 있게 된 것은 참으로 다행"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원외 당협위원장들과 여러 전국위원회, 상임 전국위의 의견을 모으는 과정은 있겠다만 방향이 잡힌 게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비대위에 관한) 후속절차, 기술적인 문제는 경험 있는 분들과 논의할 것"이라며 김 전 위원장과의 만남에 대해 "연찬회가 끝나는대로 연락을 드리고 만날 것"이라고 했다.

이날 통합당은 표결 결과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반대 의견에 대한 물음에 주 원내대표는 "반대는 자강론이다. 우리의 힘으로 하자는 것"이라고만 말했다.

moone@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