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82 읽음
헤어진 여자친구 갑자기 물어보자 남자 연예인들의 반응
십중팔구
1
msn, newsinside

사랑하는 누군가와 헤어진다는 건 참 가슴 아픈 일입니다. 하지만 스타들에게 이별의 아픔은 허용되지 않죠. 특히, 공개 연애를 택했던 이들은 결별 후 방송에서 “그분과 어떻게 지내나요?” 등의 무례한 질문을 받기도 하는데요. 쿨하게 웃어넘기며 전 연인을 응원하는가 하면, 생각지 못한 반응을 보여 출연자는 물론 시청자들까지 깜짝 놀라게 하는 이들도 있습니다. 오늘은 결별을 겪은 스타들에게 전 연인에 대한 언급을 했을 때 보였던 다양한 반응들을 모아보았습니다.
donga

류승범 “효진이가 많이 떴어요” “밥 한 끼 사주고 싶다” 정우성

전 연인과 아무렇지 않게 통화를 하거나 친구로 지내는 일은 할리우드에서나 볼 법한 일인데요. 배우 류승범은 과거 10년간 만났던 공효진과 결별 후 친구로 지내고 있습니다. 그는 최근 한 라디오에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을 보았냐는 청취자의 질문에 “효진이가 나와서 봤더라면 좋았을 텐데”라며 보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instagram@rovvxhyo

이어 “걔가 많이 떴어요”라며 쿨하게 이야기했죠. 실제로 두 사람은 결별 후에도 통화를 주고받을 만큼 편한 사이인데요. 류승범은 공효진의 대상 수상 소식을 듣고 전화로 축하를 전했다며 우정을 자랑했습니다.
donga, sports hankooki, mydaily

과거 배우 배두나 역시 공개 열애의 상대였던 신하균에 대해 언급했는데요. 그녀는 신하균이 출연한 드라마 <브레인>을 본 적이 있냐는 질문에 없다고 답했습니다. 일부러 보지 않았냐는 짓궂은 물음에 “외국에 있었다. 외국에 있길 잘했다”라며 웃음을 자아냈죠. 영화감독 이해영은 “내 영화도 신하균이 나와서 안 본 거냐”라는 농담을 던졌는데요. 이에 배두나는 신하균의 연기를 인정하고 좋아한다며 결별 후에도 매너 있는 모습을 보여 화제가 됐습니다.
khan, spn

배우 이지아는 2011년 3월 정우성과의 파리 데이트가 공개되며 열애설이 터졌습니다. 당시 이지아는 1993년 서태지를 처음 만난 뒤 미국에서 19세의 나이에 그와 비밀결혼했다는 사실까지 드러났는데요. 둘의 재산 분할 청구 소송이 언론에 공개되며 당시 사귀고 있던 정우성과도 결별하게 되었습니다.
donga, topstarnews

이후 정우성은 방송 <황금 어장 무릎팍도사>에서 이지아에 대한 질문에 “이지아에게 밥 한 끼 사주며 위로하고 싶다”라고 밝혀 화제가 됐는데요. 이지아 역시 해당 발언에 대해 “아직 (정우성으로부터) 밥 먹자는 연락은 없었다”라며 답했죠.
topstarnews

“뭐…”라며 멋쩍게 웃은 현빈 회피, 주제 돌리며 말 돌리기도

배우 현빈은 강소라와 과거 1여 년간 공개 열애를 이어왔는데요. 영화 ‘꾼’ 인터뷰 당시 현빈은 연인 강소라와 잘 만나고 있냐는 질문에 “뭐…”라며 멋쩍게 웃었습니다. 이에 팬들은 두 사람이 결별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을 던졌는데요. 결혼 계획 역시 아직 없다는 그의 대답은 결별설까지 이어졌죠. 실제로 당시 두 사람은 바쁜 스케줄로 인해 자연스럽게 결별하게 되었음을 공개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instagram@cjsdltmf

배우 천이슬과 공개 연애 후 여러 방송에 동반 출연했던 코미디언 양상국. 남다른 애정을 자랑했던 두 사람이지만 결국 1년 만에 마침표를 찍게 되었습니다. 한 방송에서 양상국은 천이슬에 대해 질문하는 성시경에 “형님 나중에 밝히겠다”라며 회피했는데요. 결별 이후 주변에 할 게 없어 두 달간 테니스를 친 덕분에 실력이 많이 늘었다고 웃픈 근황을 공개하기도 했죠.
과거 소녀시대 멤버 윤아와의 열애 사실을 고백했던 이승기 역시 난감한 상황을 피해 갈 수 없었습니다. 두 사람의 결별 사실이 밝혀지기 전, 이승기는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해 요리를 배우는 중이라고 밝혔는데요. 윤아를 겨냥한 듯 “특히 어느 분의 반응이 좋았냐”라고 묻는 유희열에 당황한 기색을 보였습니다. 이후 “뭘 기대하시는 거냐. 많은 여성들이 좋아해 주셨다”라며 얼버무렸죠. 당시 팬들은 두 사람의 결별을 의심했는데요. 이후 결별 소식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MBC <라디오스타>, donga

김용준, “다른 사랑이 오겠죠” 이제는 외롭다며 한탄한 전현무

결별 후 새로운 인연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낸 스타도 있습니다. 가수 김용준은 전 연인 황정음에 대한 질문에 늘 열심히 하는 친구라 잘 됐으면 좋겠다는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는데요. 이후 “다른 사랑이 찾아오겠죠?”라며 깔끔히 이별의 흔적을 지운 듯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의도적이거나 소개팅보다는 자연스럽게 찾아온 사람이 좋을 것 같다며 덤덤히 이야기했죠.
the fact, edaily

한혜진과 결별 후 아나운서 이혜성이라는 새로운 사랑을 시작한 전현무. 그는 한혜진과 이별 당시 박경이 진행하는 라디오 방송에 출연했는데요. 박경은 당시 그가 이별로 힘든 시기를 보낼 때라 함부로 연락할 수 없었다는 듯한 멘트로 이야기를 시작했는데요. 이에 전현무는 “나도 이제 외롭다. 팬미팅 같은 게 있을 때 날 불러달라”라며 새로운 인연에 대한 욕심을 강하게 드러냈습니다.
instagram@heizeheize

헤이즈, 박원 결별 아픔 노래로 가사에 전 연인 언급하기도

2013년도부터 2년간 공개 연애를 했던 가수 헤이즈와 크루셜 스타. 그들은 결별 이후 서로를 암시하는 듯한 노래 가사로 수많은 팬들의 응원을 받았습니다. 크루셜 스타의 노래 중 ‘난 기억해 부산 경대 앞에 있던’, ‘요즘 난 23번 채널에서 눈을 못 떼’라는 구절이 헤이즈를 나타낸다는 것이죠. 헤이즈는 부산 경대 출신인데다 당시 그녀가 출연하던 언프리티 랩 스타 채널이 23번이었죠. 헤이즈 역시 ‘돌아오지 마’라는 곡으로 이별의 아픔을 그려냈습니다. 영화 같았던 두 사람이지만 현재는 각자의 생활에 충실하고 있죠.
mk news

가수 박원 역시 전 연인을 노래에서 언급했습니다. 그는 전 여자친구에게 미안함을 담은 ‘all of my life’라는 곡을 발매했는데요. 이후 실제로 이전의 전 연인들에게서 연락이 오기도 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정작 그가 노래를 주고 싶었던 사람에게선 연락이 끝내 오지 않았다는 사실이 공개되었죠. 이렇게 다양한 스타들이 각자의 전 연인을 언급했던 방법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누구에게나 있을 수 있는 아픔인 만큼 스타들의 이별 또한 존중하는 자세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0 / 300